Skip to content

프롬 (Fromm) – 반짝이던 안녕 (Our Sparkling Beginning)

Request through Facebook. Thanks for those still reading this dead blog . I promise I’ll be back soon.

프롬 – 반짝이던 안녕

뒤뜰 위로 찬비가 와도
나는 그대를 떠올리고 있어
맑은 달이 숨어들어도
나는 그대를 떠올리고 있어

내일 그대와
눈부시게 투명한 낮을 걷고 싶어
내일 그대와
반짝이는 순간에 기대어 잠들고 싶어

비틀대는 맘을 안고도
나는 그대를 떠올리고 있어
이불 속을 파고들어도
나는 그대를 떠올리고 있어

내일 그대와
눈부시게 투명한 낮을 걷고 싶어
내일 그대와
반짝이는 순간에 기대어 잠들고 싶어

불 꺼진 방의 끝에
수런대는 마음이 어지러워
잠들 수 있을지 몰라도
나의 두 눈은 새벽의 끝을 보네

내일 그대와
눈부시게 투명한 낮을 걷고 싶어
내일 그대와
반짝이는 순간에 기대어 잠들고 싶어
(잠들고 싶어)

새벽이 지나가면
새벽이 지나가면
어둠이 지나가면
멀리 손을 흔드는
그댈 보며
Fromm – Our Sparkling Beginning

When the storm pours on the backyard
Here I am, thinking of you
When the moon hides behind the clouds
Here I am, thinking of you

Tomorrow, with you
I’d like to tread the blinding skies
Tomorrow, with you
I’d like to lose myself in the fleeting moment

When I have no one but myself
Here I am, thinking of you
When I hide away under my blankets
Here I am, thinking of you

Tomorrow, with you
I’d like to tread the blinding skies
Tomorrow, with you
I’d like to lose myself in the fleeting moment

In this lightless room
Filled with my own clustered thoughts
My two eyes won’t stay closed
Until they see the end of this dawn

Tomorrow, with you
I’d like to tread the blinding skies
Tomorrow, with you
I’d like to lose myself in the fleeting moment
(Lose myself)

When the dawn passes
The sun rises
And the darkness finally fades
I stare into the distance
Where you stand and wave

 

Michael
Michael Administrator

Leave a Reply

avatar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Subscribe  
Notify of